윗페이지:소나의 포로

콜걸 만화19

"쎄시봉 스테이지 헌팅 초이스" 라 함은 상남자답게 언니들이 우글우글 앉아있는 스테이지로 당당하게 걸어가

전일 인천에 있는 노래방을 다녀와서 그런지 에디터 눈엔 수질이 좋아보였다.

솔직히 귀담아 들을 필요도 없다... 미안하다... 에디터도 남자인지라 눈앞에 야시시한 아가씨들만 눈에 들어왔을뿐.....

"저희 업소는 퍼블릭과 가라오케 만화19그리고 밤음사의 시스템을 섞어 놓은듯 한 시스템으로써"


다음페이지:배고픔은 어떤거야 4